광고

곡성군, '토란' 지역 명품으로 육성한다

가공식품 및 먹거리 개발, 소비시장 확대 등 전방위적 토란 활성화 모색

강규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3/31 [22:58]

곡성군, '토란' 지역 명품으로 육성한다

가공식품 및 먹거리 개발, 소비시장 확대 등 전방위적 토란 활성화 모색

강규호 기자 | 입력 : 2019/03/31 [22:58]

우리나라 토란 최대 산지인 곡성군이 토란을 지역 특화작물로 정착시키기 위해 전방위적으로 나서고 있다. 

 

▲ 곡성군에서 생산된 토란     © 곡성군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토란은 대부분 전남 곡성에서 생산된다. 곡성의 토란 생산지는 100ha 가량으로 우리나라 재배 면적의 52%를 차지하고 있으며 생산량은 전국의 약 79%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한 방송에서 유명가수가 곡성의 건모마을을 찾아 토란을 소개하면서 토란 산지로서 곡성이 전국적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이에 따라 전남 곡성군에서는 농업인의 소득 증대와 고부가가치 특화 농작물 육성을 위해 2015년부터 곡성토란웰빙식품명품화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곡성토란웰빙식품명품화사업단(이하 ‘사업단’)에서는 토란에 대한 생산 및 재배 기술 역량 강화, 가공상품 개발 및 홍보 마케팅, 체험·관광 및 유통 활성화 등 다양한 사업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먼저 사업단은 토란 농가 역량 강화에 힘쓰고 있다. 좋은 품질의 토란생산이 곡성군이 토란 주산지로 지속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조건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사업단은 중소농 중심의 생산 기반 확충을 위해 곡성군 토란 생산자를 대상으로 2016년부터 매년 곡성토란대학(교육), 국내 선진지견학, 워크숍 및 세미나(지리적 표시제 등) 등을 운영한다. 이 과정을 통해 지역 토란 생산자들의 역량강화와 더불어 생산자 간 네트워킹을 통한 다양한 정보 공유를 촉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토란을 활용한 소규모 가공 식품 개발에 노력을 기울여 조금씩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곡성군에 위치하고 있는 농업법인(곡성토란영농조합법인, 미실란, 생자연) 및 농협과 연계해 지금까지 타로미수, 토란 누룽지, 토란부각, 깐토란, 토란칩 등을 개발했다. 아직까지는 지역 내 일부 상점을 통해 판매되고 있지만 지속적인 홍보와 유통망 확대로 군을 대표하는 상품으로 키워간다는 입장이다. 또한 변화하는 시장의 수요에 맞춰 계속해서 소비자 입맛에 맞는 토란 가공상품을 개발할 계획도 갖고 있다. 

 
직접적인 토란 가공상품 개발과 함께 토란 생산자들이 직접 소규모 토란 가공사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곡성군 토란 생산 농가가 운영하고 있는 ‘자매가’와는 토란 한과, 토란 조청, 토란 파이 등을 함께 개발하고, 대외적인 홍보마케팅(오프라인)도 간접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또한 곡성읍에 위치한 ‘가랑드’와 협업해 토란만주, 토란푸딩 등을 개발해 함께 홍보 및 판매에 나서고 있다. 

 
음식점 및 외식업체와들과는 특색 있는 토란 먹거리를 개발해 관광객의 미각을 자극한다. 현재 곡성읍 명품관 식당에서는 진한 국물이 일품인 토란들깨탕을 맛볼 수 있으며, 모차르트 제과점에서는 다양한 토란빵을 만나볼 수 있다. B's coffee점에서 판매하는 토란버블티와 토란스콘도 별미다. 

 
아울러 토란 소비 시장 확대를 위해서도 고삐를 바짝 조이고 있다. 토란 농가 소득 확대를 위해서는 아직까지는 낮은 단계인 토란 소비 시장을 먼저 확대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생각에서다. 우선 직매장, 직거래장터, 꾸러미, 레스토랑, 음식점 공급, 학교급식, 공공급식 등 관계형 시장 기반을 확대해 안정적인 토란 소비처를 발굴해 나가고 있다. 

 
토란의 미래 시장 창출을 위해서 어린 시절부터 토란 맛에 익숙한 환경 만들기에도 여념이 없다. 2016년부터 곡성군 어린이 급식관리 지원센터에서 토란음식에 대한 소개와 함께 시식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곡성군을 포함해 전국을 대상으로 학교급식에 토란 사용을 높이고자 우수급식 대전을 개최하고, 학교급식지원센터들과의 협의를 넓혀가고 있다. 

 
이와 같은 기존의 노력과 함께 곡성군은 향후 지역 토란 농업의 변화를 적극적으로 유도할 수 있는 동력을 조성하기 위해서 새로운 과제들을 준비 중이다. 

 
먼저 지역의 먹거리를 중심으로 한 푸드플랜은 거래 이외에도 생산자, 소비자의 만남과 교류 등을 통한 순환형태의 소비구조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반면 현재까지 곡성군의 토란 활성화 사업은 지역 내 위주로 진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곡성군은 앞으로 소비자와의 만남과 교류 등 접점을 늘려갈 예정이다. 

 
두 번째, 토란이 지역의 특산물로 자리잡기 위해 근본적으로 필요한 부분이 중소농 중심의 생산기반 확충이다. 사업단은 토란산업의 활성화 및 고부가가치화를 위해 생산, 가공, 홍보, 유통, 판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을 수행해오고 있다. 그러나 곡성군 토란 생산자의 조직화를 통한 생력화, 기계화가 미흡하고 선별과정이 체계적이지 않아 2차 가공산업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기반이 취약한 상태이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군은 토란생산자만의 문제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토란 생산자, 토란 가공업체, 체험 및 관광업체 등으로 토란에 대한 관심을 폭넓게 확산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세 번째로 지역 주민 누구나 토란을 쉽게 소비할 수 있도록 지역 내 유통체계 정비도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일시적인 행사성 홍보에서 벗어나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으로 상시적인 홍보 및 유통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로컬푸드 직매장을 운영하고 있지만 곡성군의 경우 면적 대비 인구밀도가 낮기 때문에 배달형 서비스 등 새로운 형태의 유통서비스 개발이라는 과제를 안고 있다. 

 
앞으로 곡성군에서 향토자원인 ‘토란’과 연계한 지역 먹거리 활성화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생산과 소비라는 단순한 유통구조에 머무르지 않고, 농산물 이외에 토란에 대한 역사·문화적 스토리와 기능성·효능 등에 대한 지식 등 정보가 모이고 생산자와 소비자가 함께 이를 공유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으로써의 플랫폼이 구축되어 지속가능할 수 있도록 기반을 구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곡성군 관계자는 “토란 사업의 성과를 이어가고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소비자 수요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경쟁력과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관련 주체들과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곡성군 토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