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감자 터짐 증상 예방, 줄기 미리 뽑으세요

수확 반일에서 이틀 전까지 줄기 뽑고, 굴취속도 낮춰야

강규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4/22 [13:44]

감자 터짐 증상 예방, 줄기 미리 뽑으세요

수확 반일에서 이틀 전까지 줄기 뽑고, 굴취속도 낮춰야

강규호 기자 | 입력 : 2019/04/22 [13:44]

농촌진흥청은 하우스 감자의 표면이 터지는 증상을 줄이려면 수확하기 최소 반일에서 이틀 전까지 줄기를 미리 뽑고 굴취 속도를 늦출 것을 당부했다.

 

▲ 감자 수확 전 줄기 제거     © 농촌진흥청

 

감자를 겨울철 하우스에 파종해 이른 봄부터 수확하면 시장가격이 높을 때 출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재 우리나라 에서 재배하는 하우스 감자는 주로 전남·북, 경남·북에서 1,000~1,500ha 이른다.

 

'터짐 증상'은 감자를 수확할 때 껍질과 속살 일부가 좁고 얕게 갈라지는 것을 말하는데, 이로 인해 상품성이 떨어질 수 있고 터진 상처부위에서 수분이 손실돼 감자가 부패할 수 있다.

 

▲ 감자 괴경 터짐 증상     ©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의 '하우스 감자 수확 전 줄기 제거 및 굴취 속도 조절에 따른 터짐 증상 발생 연구' 결과에 따르면, 증상이 심한 감자는 수확하기 최소 반일에서 이틀 전까지 줄기를 뽑아 놓으면 수확 당일보다 터짐 증상이 40~60% 줄었다.

 

농가에서는 일반적으로 비료를 많이 주기 때문에 줄기가 수확 전까지 녹색을 띄는 경우가 많은데, 줄기를 미리 뽑으면 뿌리에서의 수분 흡수가 차단 돼 감자의 성숙이 촉진된다. 또한, 수확기의 굴취 속도를 보통보다 낮춰 저속으로 하면 터짐 증상이 9∼13%에서 6%로 감소하였다.

 

기계수확을 할 때 수확기의 진동 때문에 터짐 증상이 많이 발생하는데, 굴취 속도를 낮추면 진동이 줄어 감자가 받는 물리적인 충격이 줄어든다.

 

▲ 감자 굴취기를 이용한 수확 작업     © 농촌진흥청

 

줄기를 미리 뽑거나 굴취 속도를 낮추면 하우스 감자 평균수량 최근 5년간 하우스 감자 평균수량의 5~13%가 터짐 증상으로 손실되는 것을 막을 수 있으며, 약 23~61만 원의 농가 소득 보전 효과가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영농기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