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분홍 잎, 검붉은 이삭 ‘관상용 벼’ 개발

충청남도농업기술원, 신품종 벼 3종 소개…교육용 등으로 활용

김순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5/17 [21:47]

분홍 잎, 검붉은 이삭 ‘관상용 벼’ 개발

충청남도농업기술원, 신품종 벼 3종 소개…교육용 등으로 활용

김순주 기자 | 입력 : 2019/05/17 [21:47]

충청남도농업기술원은 잎이 분홍색, 자색, 흰색을 띤 관상용 벼 신품종 3종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 분홍색 이삭     © 충청남도농업기술원

 
이번에 개발한 신품종 3종은 충청남도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전국 최초 관상용 벼 ‘충남1호’를 유색미 수집자원에 교배해 선발했다.

 
분얼경의 잎은 진분홍색과 분홍색, 흰색으로 일부 줄무늬를 가졌으며, 7월 하순에 피는 이삭은 분홍색, 검붉은 자색을 나타낸다. 

 
분홍색·자색 등 색깔을 구분할 수 있는 신품종 이삭은 논 그림이나 논 글씨 등에 이용할 수 있고, 관광지·축제장에서 경관용으로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충청남도농업기술원은 다양한 색을 가진 관상용 벼를 통해 쌀과 농업에 대해 관심을 갖고, 쌀의 소중함을 생각해볼 수 있도록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시범 보급할 계획이다. 

 

충청남도농업기술원 정종태 팀장은 “이번에 개발한 관상용 벼는 이앙 후 새끼가 칠 때 벌들이 날아들 정도로 색택이 화려하고 화분에 옮겼을 때 아담한 멋이 있어 난초 대용으로 가능성이 있다”며 “신품종 3종은 올해 재배 성적을 토대로 평가 및 보완해 품종 출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포커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