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등 일꾼 장원벌... 꿀 채밀량 역시 최고

올해 작황평가 결과, 일반벌 사육 대비 30% 정도 채밀력 높게 나와

강규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5/20 [20:29]

일등 일꾼 장원벌... 꿀 채밀량 역시 최고

올해 작황평가 결과, 일반벌 사육 대비 30% 정도 채밀력 높게 나와

강규호 기자 | 입력 : 2019/05/20 [20:29]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20일(월), 예천군 감천면 일원에서 장원벌 확대보급 시범농가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채밀량에 대한 작황평가를 실시했다.

 

▲ 장원벌 확대보급 시범농가 채밀량 작황평가 모습     ©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올해는 아카시아 개화기에 비가오지 않고 적당한 기온으로 화밀 분비가 잘 되었고 시범사업으로 보급된 장원벌의 우수한 능력이 제대로 발휘되어 채밀성적이 극대화가 되었다. 이날 작황평가에서 장원벌은 일반벌 사육 대비 30% 정도 꿀 생산이 많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지난해 확대보급 시범사업으로 분양된 예천군 감천면 장원벌 시범사업 농가 권영덕(54세)씨는 장원벌 수밀량이 많은 것에 감탄했다. 내년에는 봉군전체를 장원벌로 교체하여 더 많은 채밀로 양봉 소득을 올리겠다고 하였다.

 
장원벌은 농촌진흥청과 예천군에서 공동으로 육성한 국내 최초 양봉 신품종으로 2010년에 교배조합 호주이탈리안종(A)과 황색계(C) 교배를 통해 자식계통(F1)에 흑색계(D)를 교배해 생산한 3원 교배종으로 2014년도에 여왕벌을 생산한 우수 종봉이다.

 

▲ 장원벌 확대보급 시범농가 채밀량 작황평가 모습     © 운영자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2016년부터 정부장려품종인 장원벌을 도내 확대보급 시범사업으로 추진해 36개소에 9,154마리를 보급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장원벌은 수밀력이 높고 겨울철 월동력과 질병저항성이 높은 특성을 가지고 성질이 비교적 온순한다. 또한 봉군세력이 강한 특성을 가져 최근 양봉농가에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상택 경상북도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앞으로도 시범사업 확대보급으로 고품질 벌꿀을 생산하는것 뿐만 아니라 화분수집능력도 탁월하여 화분매개수정벌로도 확대 공급하여 양봉 농가소득을 올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